2022. 3. 31 — 2022. 5. 20

화요일 - 일요일 12:00 ~ 18:00
월, 공휴일 휴관

기획 : 임진호(out_sight)
참여 작가 : 255mov(feat. JIHA)
포스터 디자인 : Downleit 박재영 X 차지연
번역 : 김지우
촬영 : 유영진
주최 : out_sight
Tue-Sun 12pm ~ 6pm
Mon & Public holidays OFF

Curated by Jinho Lim(out_sight)
Artist : 255mov(feat. JIHA)
Poster design : Downleit Jaeyoung Park X Jiyoun Cha
Translated by Jeewoo Kim
Photo by Youngjin Yoo
Organized by out_sight

본문



예술이라는 농담


글_ 임진호


단순히 소박하다고 하기에는 메인 영상이 프로젝션 되는 화면의 크기가 제법 크긴 하지만 전형적 ‘스펙터클’ 이라고는 거의 찾아볼 수 없는 이 전시는 ‘두 작가와 한 사람’에 사이에 놓여 있는 흐릿한 그러나 꽤 완고한 경계에 대한 작가들의 자전적 담화이다. 그래서 이 전시는 작품과 작품이 아닌 것, 제도의 안과 밖, 예술가와 비예술가의 시공간을 분할하지만, 실제만큼이나 허구적이고 고귀한 만큼 위선적이며 모두에게 열려있는 동시에 대부분에게 닫혀있는 거대한 시스템 - 즉 오늘날 제도 예술이라 불리는 무엇 - 의 주변에서 살아가는 이들의 일상적 기록으로 이루어져 있다. 


전시의 구성에서 일차적 대조군을 이루는 것들은 작가 고재욱의 페인팅과 아마추어 사진가인 황지하의 열정 가득한 사진들의 어색한 콜라보레이션이며 전시장의 다른 한구석에서는 작가 유영진의 이국적 열대 선인장들이 낯선 한반도의 온대기후 환경에서의 생존을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다. 공간에는 세 사람의 작품들이 전시되어 있지만, 고재욱의 게임 페인팅과 유영진의 선인장 생존 프로젝트는 황지하의 딜레땅티즘(아마추어리즘)을 둘러싼 의도적 프레임으로 작동하기에 전시는 보편적 예술감상이나 비평의 영역으로 넘어가지 못한 채 ‘두 작가와 한 사람’이라는 경계 위에 멈춰서게 된다.​​1 그리고 그들이 굳이 ‘세 작가’ 가 아닌 ‘두 작가와 한 사람’이라는 경계 위에 서 있기로 결정한 것은 그곳이 두 작가의 예술에 대한 회의 그리고 무기력감이 한 아마추어 사진가의 끝없는 열정과 즐거움을 만나 예술의 대자적 균열을 일으키는 지점임을 감지하였기 때문일 것이다.


황지하의 사진들과 얼기설기 섞인 채 보여지는 고재욱의 게임 페인팅은 제도에 대한 질문들로 끊임없이 작업해온 작가의 회의감이 던지는 일종의 사보타주(태업)이다. 물론 거기에는 평소 즐기는 게임 속의 키치적 3D 이미지를 평면예술로 전환시킨다는 흥미로운 비평적 해석이 존재할 수도 있겠지만 적어도 이 전시 속에서 그의 페인팅은 예술에 대한 권태와 회의 속에 그가 시도하는 예술 적합성 테스트에 가깝다. 무엇을 던져 놓아도 작품으로 등록되어 버리는 예술가의 결과물이 15년간 제도적 예술과 관계없이 자신의 작업에 열정을 다해온 황지하(비제도권 예술가)의 비예술 결과물과 충돌하며 과연 예술은 무엇이고 예술가는 누구인가라는 원론적 질문을 다시 끌어내기 때문이다. 그리고 이러한 구도 속에서 마치 아감벤의 호모사케르를 연상하게 만드는 황지하의 존재는 ‘창작(인간)에 대한 기호적 헤게모니를 독점하면서도 예술제도(시민) 바깥의 창작을 존재하지만 존재하지 않는 어떤 것으로 배제하고 기만해온 제도예술의 부조리’를 표면 위로 드러낸다.2    


그러나 한편 대부분의 사람이 제도의 안쪽이든 바깥쪽이든 각자의 갈 길을 향해 바삐 걸음을 재촉할 뿐인 현실에서 이 창작자들은 그 괴이한 경계 위에 우두커니 바보처럼 서 있는 것일지도 모른다. 그러니 사람들이 이들에게 어째서 그런 곳에서 시간을 낭비하고 있느냐고 묻는다고 해도 딱히 이상한 일은 아닐 것이다. 하지만 경계 위에 멈춰서 있을 때만 주어지는 어떤 느낌은 단순히 경계를 뛰어넘는 성취감이나 그것을 넘지 못한 좌절감과는 다른 이질적이고 거시적인 층위에 존재한다. 거기에는 기묘한 양가적 이탈감이 존재하기 때문이다. 물론 그 영역은 때로 행복이나 우월감보다는 혼란과 무력함에 가까울지도 모르며 때로는 영원히 이방인의 삶을 살아야만 하는 저주가 될지도 모른다.3 하지만 그러한 질문이 전혀 없는 삶이라면 과연 거기에 어떤 자주성이 있다고 말할  수 있겠는가?


이쯤에서 유영진 작가의 괴근 식물(선인장)으로 돌아가 보자. 주로 아프리카 등지에서 수입되는 이 낯설고 매력적인 선인장들은 세관법에 따라 뿌리가 제거된 채 죽음의 경계에 놓인 채로 수입된다. 날씨도 온도도 습도도 다른 이곳에서 갑자기 살아남아야만 하는 이 선인장들은 지금 아웃사이트의 한구석에서 뿌리를 내리기를 시도하며 전시 기간 동안 그들의 생존을 시험받는다. 작가는 그 선인장의 모습이 생계를 위해 대부분의 시간을 일하면서도 제도 속에서 살아남아 작업을 지속하기 위해 끊임없이 적응해야만 하는 자신의 모습과 닮았다고 이야기한다. 결국 그것이 어떤 것이든 자신이 선택할 수 없는 절대적 환경 속에서 자신이 선택할 수 있는 것은 오직 어떻게 살아갈 것인가 뿐이기 때문이다. 


이 전시는 분명 예술과 제도의 자아 분열적 회의 위에 올려진 질문이다. 그렇지만 이 작업들은 마치 길로틴처럼 작동했던 뒤샹의 반제도적 냉소성과는 사뭇 다른 분위기에 존재한다. 이들은 제도 내부와 외부의 구성원으로 살아갈 수밖에 없기에 예술이라는 신화의 허구성을 끊임없이 바라보아야만 하는 멜랑콜리 위에 서 있지만, 여전히 예술의 이데아적 가능성을 믿고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인지 판도라의 상자를 품고 있는 이 쉼표의 기록은 따듯한 위트와 함께 다시 앞으로 나아가기 위한 가능성을 이야기하며 마침표를 찍는다. 한데 왠지 모를 서글픔이 희미한 그림자처럼 늘어지는 것은 무슨 이유에서일까.


_______________________

1. 255mov, <table talk>, 싱글 채널 비디오, 48분, 2022 

2. 여기서 황지하는 스트리트 아티스트들을 따라다니다 우연히 작가로 데뷔해 엄청난 성공을 거두게 되는 일반인 Thierry Guetta의 대척점에 존재한다. - Exit Through the Gift Shop: A Banksy Film(2010)

3. Once you are awake, you shall remain awake eternally - Fiedrich Nietzsche  





The Joke Called Art


Text by Jinho Lim(out_sight)


Though the size of the screen where the main video is projected is fairly big to call it humble, this exhibition, where one cannot find much of the typical ‘spectacles’, is an autobiographical discourse by the artists about the vague but solid borderline between ‘two artists and a person’. So this exhibition divides the space-time between what is a work of art and what is not, what is inside or outside the institution, the artist and the non-artist, but it consists of the everyday record of those who live around the large system - what we call the institution of art today - that is as fake as it is real, as hypocritical as it is noble and is open to all while at the same time closed off to most.


In the composition of the exhibition, the primary contrast exists between the paintings of the artist Jaewook Koh and the passion-filled photos of the amateur photographer Jiha Hwang that together create an awkward collaboration. In another corner of the exhibition space, the exotic tropical cacti of the artist Youngjin Yoo struggle for survival in the unfamiliar temperate climate condition of the Korean Penninsula. The works of three people are displayed in the space, but Koh’s game painting and Yoo’s cacti survival project work as an intentional frame surrounding Hwang’s dillettantism(amateurism). Consequently, the exhibition does not enter the realm of general art appreciation or criticism and comes to a stop on the border where the three people are ‘two artists and a person’.​1 They have probably chosen to remain on the border of ‘two artists and a person’ instead of being ‘three artists’ since that is the point where the two artists’ skepticism and lethargy regarding art meet an amateur photographer’s endless passion and joy to create a rupture within art.


The game paintings of Jaewook Koh that are presented mixed with Jiha Hwang’s photos are a kind of sabotage thrown by the skepticism felt by the artist who has continuously worked with questions about the institution. Of course, one could propose the interesting critical interpretation that he is translating the kitsch 3D images from commonly enjoyed games into two-dimensional art, but at least in this exhibition, his paintings are closer to an art aptitude test which he attempts as he feels boredom and skepticism about art. The product of the artist whose work is registered as art regardless of what is thrown out conflicts with the non-art product of Hwang(a non-institutional artist) who has put his best efforts into his work for 15 years without any connection to the institution of art. This brings out the fundamental questions which ask what art is and who the artist is. In such a situation, the presence of Hwang, reminiscent of Agamben’s homo sacer, exposes the ‘injustice present in the art institution which exclusively posesses the symbolic hegemony about creation(human) while excluding and neglecting creation beyond the art institution(citizen), making such creations things that exist and yet do not exist’.​2


On the other hand, in reality where most people, in or beyond the institution, are quickening their pace and moving forward in their own paths, these creators may just be standing blankly on that strange border like fools. So it would not be so odd for people to ask them why they are wasting their times in such a place. However, the feeling that one gets when standing still on that border exists on a macroscopic level, different from the simple sense of achievement from juming over that border or the sense of despair from not being able to do so. This is because on that border, one can feel a peculiar feeling of breaking away from both sides. Of course, that realm may be closer to confusion and helplessness than happpiness or a sense of superiority, and at times it may be a curse that obliges one to live the life of a stranger forever.3 Nonetheless, without such questions, how could one say that one is leading a life of autonomy? 


Let us return to Youngjin Yoo’s tuberous plants(cacti) at this point. Usually imported from places such as Africa, these unfamiliar and attractive cacti are brought in with their roots removed and put on the brink of death, following customs regulations. Suddenly being required to survive in this place where the climate, temperature and humidity are different, these catci attempt to put down their roots in a corner at out_sight and are tested for survival throughout the exhibition period. The artist says that the cacti resemble him, working most of the time to earn a living and also having to endlessly adapt in order to survive within the institution and continue his work. In the end, whatever it is, the only thing one can decide in an absolute environment which one cannot choose is how to live one’s life.


This exhibition is evidently a question placed on the self-fragmenting skepticism of art and the institution. However, these works exist in quite a different atmosphere from the anti-institutional cynicism of Duchamp that functioned like a guillotine. This is because though these people stand in the melancholy of the fact that they must continuously look towards the fictionality of the myth called art as they have to live as a member of the institution or what is beyond it, they continue to believe in the ideal possibility of art. So the record of this comma which bears a Pandora’s box comes to a full stop as it speaks of the possibility of moving forward again. But then why is it that an unrecognizable sadness hangs over like a faint shadow?




Translated by Jeewoo Kim


_______________________

1. 255mov, <table talk>, single channel video, 48 minutes, 2022

2. Here, Jiha Hwang is in diametrical opposition to Thierry Guetta, who hung around street artists, made a debut by chance and achieved great success. - Exit Through the Gift Shop: A Banksy Film(2010)

3. Once you are awake, you shall remain awake eternally - Fiedrich Nietzsche 




Tue-Sun 12pm ~ 6pm
Mon & Public holidays OFF

Curated by Jinho Lim(out_sight)
Artist : 255mov(feat. JIHA)
Poster design : Downleit Jaeyoung Park X Jiyoun Cha
Translated by Jeewoo Kim
Photo by Youngjin Yoo
Organized by out_sight

COINCIDE 전시 전경

COINCIDE 전시 전경

255mov, friends of the night , 가변 설치, 혼합매체, 2022

255mov, friends of the night , 가변 설치, 혼합매체, 2022

255mov, table talk, 싱글 채널 비디오, 48분, 2022

255mov, table talk, 싱글 채널 비디오, 48분, 2022